고고학에 의하면 철의 기원은 인류가 불을 사용하여, 철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공온도를 갖고 있는 청동기를 가공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신석기시대의 인류는 돌을 갈아서 무기나 도구를 만들어 사용하였으나 그 후 불을 사용하여 동, 청동을 가공하여 돌대신 사용했다. 이후 청동보다 강하고 날카로운 날을 세울 수 있는 철의 사용이 시작되었다. 최초로 철을 알게 된 것은 청동기 시대에 철광석을 동광석으로 착각하여 용해로에 장입, 용해하는 과정에서 발견하게 되었다는 설이 있다. 또 고대 원시림의 산불에 의해 철광석이 환원되어 반 용융상태로 굳어진 것을 산불이 지나간 후에 장인들이 채취하여 철기로 제작했다는 설도 있다.
고대 희랍인들은 철을 "외에베"라고 불럿다. 이것은 "하늘의 산물"이라는 뜻으로 "운석"을 의미한다고 한다. 운석은 철과 니켈(Ni)의 합금으로 되어 있다. 운석을 분석해본 결과 니켈성분이 4~20%이고 코발트(Co)성분이 0.3~1.6%로 구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고 되어 있다.

고대중국에서도 기원 전 14세기의 유물에서 청동기의 칼날부부에 운석을 붙여서 사용한 제품이 나온 것으로 알려져 인류가 최초에 사용했던 철은 운석이었음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것은 설에 의해 철이 탄생되었다고 불 수 있으나 철을 광물에서 제련하게 된 것은 훨씬 후대의 일이다. 왜냐하면 철을 녹이기 위한 온도를 쉽게 얻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철의 발전과정은 14세기에 처음으로 목탄을 사용하는 용광로로 선철을 만들기에 이르렀으며 18세기에 비로소 목탄대신에 코크스(Cokes)를 사용하는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방법으로 만들어 낸 선철은 단단하기는 하지만 잘 늘어나거나 펴지지가 않았기 때문에 두두려서 일정한 형태의 모양으로 만들기가 어려웠다. 따라서 철을 좀더 여리게 하는 여러가지 방법이 연구되었다. 대표적인 것으로 석탄을 사용하여 선철을 연하게 하는 교련법(Puddle Process)이 1784년 영국의 헨리코트(Henry Cort)에 의해 발명되었다. 이후 1856년에는 벳세머(Bessemer)는 용해된 선철에서 강철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전로를 개발하였다. 1864년에는 영국인 시멘스(Siemens)가 평로제강법을 특허로 얻은 것을 프랑스인 마틴(Martin)이 이를 더욱 발전시켜 19세기후반에 1600c 이상의 고온에서 정련된 강을 대량으로 제조할 수 있는 근대적 제련법에 기반이 확립되었다.

그 후 제강기술이 급속히 발전하여 1954년 오트리아의 린스(Linz)도나비츠(Donawitz)의 두개의 공장에서 산소전로
(두 공장의 머리글자를 따서 LD전로라고도 함)가 상업화 됨에 따라 제련법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었다.

 
 
 

이메일보내기